• 최종편집 2023-01-27(금)

정기예금 금리 연 5% 시대 열렸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우리·KB국민·NH농협 대표 상품들 연 5% 넘어

‘1억원 넣으면 연 500만원 이자’


금융권 금리 인상 랠리가 지속되면서 시중은행에서 연 5% 예금 금리 시대가 열렸다.


그동안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이나 일부 지방은행에서 연 5% 이상의 이자를 주는 상품은 있었지만 전국적인 점포망을 가진 시중은행에서는 연 4%대가 가장 높았다.


최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 대표상품인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전날부터1년 만기 기준 연 5.18%의 금리를 제공했다.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시장금리 연동상품으로 별다른 조건 없이도 누구나 최고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대표상품인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시장금리를 반영해 매일 적용금리가 달라지는 만큼 최근의 금리 인상기에 가장 먼저 연 5% 선을 돌파한 것으로 풀이된다.


KB국민은행의 ‘KB STAR 정기예금’도 이날부터 1년 만기 기준 연 5.01%의 금리를적용했다. ‘KB STAR 정기예금’은 매주 시장금리를 반영하는데, 지난 주말 연 4.96%였던 금리가 주초 변동되면서 5%대에 올라섰다.


NH농협은행의 ‘NH올원e예금’ 역시 이날 기준 1년 만기 상품에 연 5.1%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하나의 정기예금’의 1년 만기 기준 금리를 기존 연 4.85%에서 5.00%로 인상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도 시장 금리를 수시로 반영하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그동안 주요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연 4%대에 머물렀으나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연 5%대에 속속 올라서고 있다.


이들 상품에 1억원을 넣는다면 1년에 이자 수익만 500만원 가량을 올릴 수 있다.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그동안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중 금리가 연 5%를 넘는 것은 BNK부산은행의 ‘더 특판 정기예금’(연 5.4%), 전북은행의 ‘JB123 정기예금’(연 5.3%),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e-그린세이브예금’(연 5.1%), 제주은행[006220] ‘J정기예금’(연 5.10%), 광주은행의 ‘호랏차차디지털예금’(연 5.0%)밖에 없었다.


주로 전국적인 수신기반이 약한 지방은행이나 외국계 은행인데다 이마저도 기본금리에 특정 조건을 만족해야만 연 5%가 넘는 최고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하나은행이 연 5%대 금리 정기예금 상품 시장에 본격 가세해 금융권 금리 경쟁이 본격화됐다.


/2022년 11월 30일 동아경제 홍상수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78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기예금 금리 연 5% 시대 열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