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기업, 경기둔화에 자금 동맥경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대 은행 기업대출 급증…9조원 증가


자금 시장 경색으로 인해 회사채 발행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은행 대출에 매달리면서 5대 시중은행의 기업 대출이 지난달 9조원 증가했다. 


이에 기업이 은행 대출을 통해 당장 급한 불은 끄고 있지만, 금리 상승기라 향후 대출 이자를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에 따르면 이들 5대 은행의 기업 대출 잔액은 703조7512억원으로, 지난 9월 말보다 8조8522억원 불었다. 증가 폭이 지난해 9월의 23조9264억원 이후 1년 1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한 달 사이 5조8592억원 늘어, 전체 증가액의 66%를 차지했다. 대기업 대출 증가액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2020년 3월(8조949억원)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연간 대출 잔액을 보면 올햐 5대 시중은행의 기업 대출 잔액은 67조8633억원이 불었다. 지난해 전체 증가액(60조2596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기업 대출이 증가하는 것은 올해 주요국 중앙은행의 강력한 통화긴축으로 시중금리가 상승하면서 신용등급이 상대적으로 낮은 기업은 회사채를 발행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최근 강원도의 레고랜드 지급보증 거부 사태까지 발생해 단기 자금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회사채 발행은 더욱 어려워진 탓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회사채 발행 규모(16조4480억원)는 전달 대비 19.8% 감소했다.


금융당국과 한국은행은 여러 시장 안정 조치를 통해 자금 조달이 어려운 기업은 은행 대출을 이용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고환율·고물가에 고금리 부담까지 겹치면서 은행 이자 부담이 기업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또한 한국은행은 지난 9월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2021년 금융보험업을 제외한 전체 외부감사 대상 기업 중에서 한계기업 비중이 14.9%였으나 올해 18.6%로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계기업은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총이자비용 대비 영업이익)이 1 미만인 기업으로, 영업이익으로는 이자를 갚지 못한다는 뜻이다.


구정한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그동안 저금리 기조가 유지돼 경기 둔화에도 이자보상배율 악화가 두드러지지 않았는데 최근 가파른 금리 상승으로 기업들의 이자보상배율 크게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22년 11월 18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42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업, 경기둔화에 자금 동맥경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