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저소득층 대출 늪에 빠져…다중채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금원 햇살론 늘어, 거치기간 부재해 


서민 중에서도 저신용·저소득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햇살론이 오히려 사용자들을 대출의 늪으로 더욱 깊숙이 몰아넣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은 최근 “서민금융진흥원의 대표적인 저신용·저소득자 대출상품인 근로자햇살론, 햇살론15, 안전망대출Ⅱ 상품이 거치기간을 두고 있지 않다”며 “오히려 이용자들의 ‘대출 돌려막기’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의 금융생활 및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해 설립된 기관으로, 저신용자 및 저소득층 등 제1, 2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힘든 서민층 대상 근로자햇살론, 햇살론15 등의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최근 몇 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저신용자가 양산되고 은행권과 비은행권을 동시에 사용하는 다중채무자가 폭증하는 만큼, 햇살론을 이용하는 서민들의 숫자 또한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최 의원실이 나이스신용정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은행과 비은행을 동시에 사용하는 다중채무자 가운데 3개 금융사 이용 채무자는 2018년 119만6787명에서 2022년 6월 기준 131만339명이다.


4개 금융사 이용 다중채무자는 2018년 64만6730명에서 2022년 6월 73만1000명으로, 5개 이상 금융사를 이용하는 다중채무자 또한 2018년 64만5435명에서 2022년 6월 79만2060명으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43만6000건, 금액은 9.2%가 증가한 4조2000억원에 달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처럼 다중채무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서민금융진흥원의 대표 상품인 햇살론은 별도의 거치기간을 두지 않고 대출 첫 달부터 원리금균등상환을 하게 하고 있다. 


다른 대출에 허덕이는 서민들이 정책금융상품을 통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기는커녕, 곧바로 시작되는 상환 때문에 오히려 ‘대출 돌려막기’를 하게 된다.


최승재 의원은 “정말 급한 마음에 정부의 힘을 빌려 당장 급한 불을 끄려던 서민들이, 오히려 나랏돈을 갚기 위해 대부업체를 방문하는 일이 생긴다”면서 “서민금융의 본질은 서민들이 나락으로 빠지지 않게, 재기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이니만큼, 거치기간을 두는 등 상품의 전면적인 개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용불량자가로 전락하는 것을 막기위한 상품들이 햇살론 등의 본연의 목적이고, 현재 경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니만큼,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정책이 만들어지고, 서민금융진흥원이 이를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22년 11월 17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16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저소득층 대출 늪에 빠져…다중채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