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건설사-레미콘’ 운송료 인상 놓고 ‘한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레미콘 운송사업자, 서울권 운행 거부

서울과 지방 레미콘 가격 이원화 시급


수도권 레미콘 운송 사업자들이 건설업계로부터 ‘웃돈’을 요구하면서 서울 도심권 운행을 거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전국레미콘운송연합회 서울 12개 지부 중에 남양주, 성남, 안양, 부천, 고양 등 5개 지부소속 레미콘운송사업자들이 불법을 주도하고 있다. 


도심권 레미콘 운송을 지난달부터 레미콘 1대당 6만원꼴로(1㎥당 1만원 인상) 건설사들이 운송료를 납부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운송거부를 시작했다. 


레미콘 운송료 주요 인상 지역은 서울 한남, 동부이촌동, 용산 등을 포함한 4대문 안 지역의 건설현장 등이다. 


레미콘운송노조 측이 서울 최대 레미콘 생산지였던 삼표 성수공장이 사라짐에 따라 서울 주요 도심권 지역은 교통체층으로 서울 진입이 힘겨워지고, 레미콘 운송수가 급감하기 때문에 수입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운송료를 인상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도심권 건설현장이 전면 멈추기 시작하자 일부 급한 건설업계는 레미콘운송노조의 요구대로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1㎥당 1만원씩 웃돈을 지급하며 레미콘 수급에 나서고 있다. 


5개부에 소속된 레미콘 운송사업주의 차량은 5,000여대로 추산된다. 


업계 관계자는 “레미콘 운송노조는 레미콘 및 건설업계의 취약점을 최대한 이용하면서 괴롭히고 있다. 레미콘 타설을 위해서 ‘레미콘 운송 90분’이라는 카드를 악용하고 있는데 건설현장이 멈춰서면 하루 손해가 매우 막심하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불법적으로 파업을 강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레미콘운송 거부에 따른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 건설·레미콘 업계는 계약위반에 따른 손해배상 및 업무방해로 고소 고발로 강경대응해야 하며, 법위에 불법이 군림하는 것에 대한 단죄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결의 실마리는 서울 도심권과 수도권 외곽지역의 레미콘 가격 이원화다. 하지만 수 년 전부터 건설업계와 수도권 레미콘업계가 논의해 왔었지만, 여러 가지 이견이 나타나 접점을 이루지 못하고 협상이 와해된 바 있다. 


/2022년 11월 1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18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설사-레미콘’ 운송료 인상 놓고 ‘한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