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해킹·디도스 공격 잦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킹 하루에 10번 뚫린다

70%는 수사망 따돌려


해킹과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악성 프로그램 유포 등이 매일 10건씩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에는 2천888건, 2019년 3천638건, 2020년 4천344건, 2021년 3천845건의 정보통신망 침해 범죄를 경찰이 수사했다.


연 평균 3천678건, 하루에 10.1건 꼴이다. 올해는 8월까지 2천431건이 경찰에 접수됐다.


정보통신망 침해 범죄는 정당한 접근 권한 없이 컴퓨터 또는 정보통신망에 침입하거나 데이터 프로그램 등을 훼손·변경해 시스템 장애를 일으키는 행위를 말한다. 해킹과 디도스 공격이 대표적이다.


유형별로 보면 해킹이 올해까지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1만2천549건 발생해 가장 많았다. 악성프로그램 유포(총 828건), 디도스 등 서비스 거부 공격(총 108건)이 뒤를 이었다.


피의자가 검거된 사건은 연 평균 1천18건이었다. 연도별 검거율은 2018년 31.2%, 2019년 27.7%, 2020년 20.9%, 2021년 32.6%였다. 이 기간 전체의 72.3%(1만641건)는 수사망을 피해갔다.


2021년까지 유형별 검거율은 악성프로그램 유포 62.6%, 서비스 거부 공격 46.8%, 해킹 24.2% 순이었다.


지난달에는 가상자산을 해킹해 약 140억원을 불법 취득한 뒤 필리핀에서 이를 인출하는 방식으로 범죄수익금을 세탁한 전직 IT 기술자가 붙잡혀 국내로 강제송환됐다.


지난해는 서울의 한 아파트 냉·난방기와 배수펌프 등을 자동 제어하는 시스템이 해킹돼 40개국에 있는 인터넷 서버를 공격하는 경유지로 쓰이다 국가정보원에 발각됐다.


같은 해 국내 대학과 기업을 대상으로 악성 랜섬웨어를 유포해 주요 시스템을 마비시킨 뒤 암호를 풀어주는 대가로 거액의 비트코인을 챙긴 해외 범죄조직 일원이 국제 공조수사로 붙잡힌 일도 있었다.


정 의원은 "전 영역에서 디지털화가 진행되는 마당에 정부 부처가 해킹 등 공격으로 무력화될 경우 엄청난 피해가 야기될 수 있다"며 "경찰청과 행정안전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협업 체계를 구축해 합동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년 11월 14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03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킹·디도스 공격 잦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