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가구당 이자부담 증가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jpg

 

빚 가구, 월 평균 이자만 23만원

이자 부담 가구 35% 넘어…가계소비 위축 우려


고물가·고금리 상황이 이어지며 이자를 부담하는 가구의 비중이 전체 가구의 35%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 부담 가구는 월 평균 이자비용으로 약 23만원을 내는 것으로 집계됐다.


가구당 부담하는 월평균 이자도 최근 증가세를 보여 향후 가계소비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현대경제연구원은 30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고조되는 이자 부담 가구 중심 가계소비 위축 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원이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미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전체 가구 중 '이자 부담 가구(이자를 지불하고 있는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35.7%로 전년 동기보다 0.9%포인트(p) 증가했다.


이자 부담 가구는 2020년 상반기(31.8%) 이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이자 부담 가구의 가구당 월평균 이자 비용은 전년 동기보다 2.2% 늘어난 약 23만원이었다.


이자를 부담하는 가구일수록 올해 상반기 실제 소비지출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이자 부담 가구의 평균소비성향(처분가능소득 중 소비지출에 쓴 돈의 비중)은 66.6%로 전년 동기보다 약 5.9% 포인트 하락했다. 평균소비성향이 하락할수록 소비가 위축됨을 의미한다.


이자 미부담 가구의 경우 상반기 평균소비성향이 전년 동기보다 3.0% 포인트 떨어진 65.5%로 하락 폭이 비교적 적었다.


실질 소비지출 증가율을 보면 이자 미부담 가구는 2.5%로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이자 부담 가구는 -2.4%로 감소세를 보였다.


신지영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이자 부담 가구는 실질 구매력의 회복이 상대적으로 부진하고, 가계의 소비성향과 실제 소비지출도 크게 약화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향후 고물가·고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 이자 부담 가구를 중심으로 소비 위축이 확대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가계소비 위축으로 인해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할 우려가 있다며, 정부의 물가 안정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금리로 이자 부담이 커진 취약계층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2022년 11월 3일 동아경제 홍상수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49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구당 이자부담 증가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