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전국 30년 이상 노후건축물 40% 육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노후건축물 주거용 49.1% 차지

건축물 해체전문가 육성 시급


우리나라 건축물의 40%가량은 준공 후 30년이 지난 노후 건축물로 주거용이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건축물 해체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건축물 해체전문가 육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전국 건축물 현황’에 의하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의 준공 후 3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은 총 289만6839동으로 전체의 39.6%를 차지했다. 연면적 기준으로는 7억7947만5278㎡로, 전체의 19.2%였다. 용도별로는 주거용이 49.1%로 가장 많았고, 상업용(29.6%), 문교·사회용(21.5%), 기타(17.8%), 공업용(15.8%) 등이 뒤를 이었다. 


그밖에 멸실된 건축물은 주거용이 5만9505동(전체 주거용 건축물 중 1.3%)으로 가장 많고, 상업용(13,174동, 1.0%), 공업용(1,835동, 0.5%), 문교·사회용(918동, 0.5%)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가운데 전재열 단국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는 지난 2월 개최된 (사)한국해체기술연구원(원장 장기창) 창립기념 세미나에서 ‘건축물 해체산업의 전문성 강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국내 해체산업이 향후 10∼20년간 비약적으로 증가하면서 공사량이 늘고 그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이 빈번할 것”이라며, “현재 감리 수준의 공사관리 방식을 개선해 구조, 해체, 환경 전문가들의 참여를 강화해 종합적 관리능력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최근 5년간의 추이를 살펴보면 전국 멸실 건축물은 지난 2016년 7만5857동에서 지난 2020년 7만9864동으로 지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예비 멸실 건축물로 분류할 수 있는 노후건축물은 지난 2016년 254만3217동에서 2020년 281만9858동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향후 건축물 해체물량 증가를 예고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 교수는 “국내 건축물 수명은 평균 24년으로 다른 나라보다 짧다”며, “1990년대 지은 200만호 1기 신도시가 해체대상으로 들어오기 시작하면 해체공사 물량과 건설 폐기물이 급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간 건설폐기물은 지난 2019년 기준 22만1102톤으로 전년대비 꾸준한 증가세에 있다.  특히 전체 폐기물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사업장 배출시설계(40.7%), 생활계 폐기물(11.7%)보다 월등히 높은 44.5%에 달해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해 4월 17일부터 ‘건설폐기물의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시행되면서 분별해체 의무화가 이뤄지고 있다.


분별해체란 건축물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재활용이 어려운 폐합성수지, 폐보드류 등을 사전에 제거해 재활용이 가능한 폐콘크리트(순환골재) 등과 혼합되지 않도록 분리 배출하는 방법이다. 적용대상은 국가,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연면적 500㎡ 이상 건축물 철거공사로 건설폐기물을 14개 종류별로 분리·해체한 후 배출해야 한다. 공공건축물의 91%가 분별해체 대상이다. 향후 민간 건축물에도 확대 시행 예정으로 해체공사 관련 공사비용과 공사기간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에는 해체공사의 안전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2020년에만 해체공사 중 1889명의 재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고, 대형 인명피해를 수반한 지난해 6월 광주 동구 학동 붕괴사고는 해체공사의 재하도급 환경과 비전문성이 낳은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전 교수는 “재하도급 환경을 개선해 저가로 공사가 수주되는 일이 없도록 제도를 재정비하고, 해체 기술자 전담기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년 5월 1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8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30년 이상 노후건축물 40% 육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