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신재생 과잉투자가 송전망 과부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 민간 태양광발전까지 전기생산 강제 중단 


태양광·풍력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의 무분별한 투자확대가 송전망 과부하를 일으켜 전력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한전과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에 의하면 제주 지역 전력 계통 안정화를 위해 지난달 8~10일에 사흘 연속 민간 태양광 발전소에 대한 출력제한이 이뤄졌다. 한전 측은 지난 3월 27일에도 이런 이유로 출력제한 조치를 내렸다. 


출력제한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에 생산되는 전력량이 수요량보다 많아 전력계통의 과부하가 우려될 경우 전력거래소가 발전 사업자에 발전을 일시 중단하라고 요청하는 조치다. 발전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대규모 광역정전(블랙아웃)이 발생하지만, 반대로 발전량이 수요를 크게 초과할 경우에도 블랙아웃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제주는 보통 민간 발전사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전기가 과잉 생산되면 공공 풍력발전부터 가동을 멈춘다. 민간 태양광에도 출력제한을 요청한 것은 그만큼 전기가 남아돈다는 의미다. 한전은 풍력에 이어 화력,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의 발전량을 일부 줄였음에도 전기가 과잉 생산되자 민간 태양광 출력제한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력제한 태양광 발전소 수도 늘었다.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84개소였던 출력제한 대상 발전소는 지난 8일부터 200여곳까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민간 태양광 발전까지 출력제한 조치가 이뤄지자 사업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는 1메가와트(㎿) 규모 태양광 발전소가 4시간 출력제한 조치를 받으면 100만 원가량의 경제적 피해를 입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의 과잉공급에 따른 출력제한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고, 이미 전남 일부 지역에서도 이러한 현상이 나타난 바 있다. 태양광 발전업계 한 관계자는 “제주에 이어 육지에서도 출력제한을 조치한 사례가 나오고 있는데, 정작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때문에 화석연료인 LNG나 화력발전을 줄이지 못하는 모순적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2022년 5월 9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03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재생 과잉투자가 송전망 과부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