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전동킥보드, 교통수단으로 주목…이용자 증가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유 전동킥보드 10만대 이상

보행자 안전위협…속도규제해야


최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이하 PM)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전동킥보드는 가까운 거리를 편하게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최신 교통수단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추세다. 여러 스타트업들이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이 뛰어들면서 보급속도는 더욱 빨라지는 추세다.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은 지난 2018년 9월 ‘킥고잉’ 서비스가 처음 개시된 이후 매년 급격한 성장세를 보여 왔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퍼스널모빌리티 산업협의회(SPMA)에 의하면 지난해 3월 기준 13개 회원사의 전동킥보드 운영 대수는 9만1028대로 2019년 1만7130대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는 공유 전동킥보드는 10만대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최근에는 보도와 차도 사이를 아슬아슬 주행하는 전동킥보드가 늘어나며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발표한 ‘전동킥보드 사고 실태 및 최고 속도 하향 필요성’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해 삼성화재에 접수된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는 2177건이었다. 이는 전년도(1447건)의 1.5배, 2019년(878건)과 비교해서는 2.5배에 달하는 수치다. 삼성화재의 자동차보험 점유율(약 30%)을 고려하면 지난해 전동킥보드 교통사고는 7200여건으로 추정할 수 있다.


전동킥보드 사고는 특히 2018년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도입과 함께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8년 삼성화재에 접수된 전동킥보드 사고는 258건이었으나 이듬해 3.4배로 증가했고 3년 만에 8.4배로 뛰었다.


전동킥보드는 현재 보도로는 다닐 수 없도록 하고 있으나 전동킥보드를 타고 보도로 달리는 이용자들이 많아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5월 한국소비자원이 실시한 ‘전동킥보드 주행 안전실태 조사’ 결과에 의하면 전체 이용자의 69%가 이용이 금지된 보도에서 주행 한다고 답했다. 이유는 전동킥보드가 자전거 도로와 차로 최우측, 이면도로에서 통행이 가능토록 되어 있는데, 길이 고르지 못하거나 주·정차 차량이 많아 시야가림으로 인한 사고 위험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이에 최근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헬멧 착용이 의무화됐지만, 아직까지는 이를 지키는 이가 드문 것도 사실이다. 게다가 공유 전동킥보드의 경우 횡단보도 앞이나 도로 갓길 등 아무데나 방치해 놓고 이용자가 떠나 통행불편과 교통사고 유발 위험까지 높이고 있다.  


특히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의 운행 가능 최고 속도는 시속 25㎞로에 달하는 데 이는 보행 평균 속도(시속 4~5㎞), 자전거 평균 속도(시속 15㎞)를 뛰어넘는 속도다. 그만큼 보행자나 차량 등과 충돌시 인명사고 로 이어질 확률이 높아 최고 속도를 제한하는 등 근본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22년 5월 4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65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동킥보드, 교통수단으로 주목…이용자 증가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