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김남수화백 초대전-‘감성공간’ 통한 힐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感性空間 22022 ∥ 90.9×65.1㎝ ∥ mixed media 

 

5월 19일~5월 31일 서울 ‘아트스페이스 퀄리아’ 개최


 ‘감성공간, 자연이야기’를 테마로 작품 활동을 펼쳐온 김남수 화백.  그가 오는 5월 19일부터 5월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아트스페이스 퀄리아에서 11번째 개인 초대전을 갖는다.


 김남수 화백은 늘 고향산천에 대한 그리움에 전국 명산을 찾아 자연과 옛 것을 소재로 삼아 그림을 그려왔다. 그리고  산속의 나무, 풀, 꽃 등 자연에서 느낀 다양한 감정들을 심상화로 재구성하고 있다. 


 김남수 화백의 특징은 서양화의 재료와 기법을 사용하고 있으면서도 동양적 사유를 화폭에 담아낸다는 점이다. 특히 10여 년 전부터는 광목과 한지를 사용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작업과정을 보면 캔버스 위에 광목을 덧대고 그 위에 젯소나 아크릴을 칠해 두께를 만든 뒤, 다시 그 위에 얇은 한지를 발라 바탕을 만든다. 그리고 그 표면에 물감이 스며들도록 칠하는 기법을 구사함으로써 유화물감의 번짐과 스며듦, 그리고 색의 중첩을 통해 깊이 있는 화면을 만들어낸다. 


 김남수 화백의 화폭은 그가 실제로 체험한 자연을 심상을 통해 재구성, 다시 풀어놓는 무위(無爲)의 풍경이 활짝 열리는 공간이다. 이에 그의 풍경은 동양의 ‘도원(桃源)’이나 서양의 목가적 이상향인 ‘아르카디아(arcadia)’처럼 인간의 삶과 정신이 깃드는 이상향의 공간으로 존재, 작품의 관객들에게 힐링을 전파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이 때 미술전시장을 찾아 김남수 화백의 푸르른 그림을 통한 힐링과 사유의 감성의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을 것이다.   


/2022년 5월 2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74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남수화백 초대전-‘감성공간’ 통한 힐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