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전건협, 철·콘 현장 정상화 긴급 간담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2.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는 25일 15시 신대방동 전문건설회관에서 열려


대한전문건설협회는 오는 25일(금) 15시에 신대방동 전문건설회관에서 종합건설사와 철근·콘크리트 전문건설업계 간 긴급 상생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주요 골조(철근·콘크리트) 하도급 현장에서 확산되고 있는 원·하수급인 간 하도급대금 증액 갈등을 진정시키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대한전문건설협회에 의하면 지난해부터 이어진 자재가격 및 인건비 급등으로 인해 공사비 부족 직격탄을 맞고 있는 철·콘 하수급 전문건설업체들이 개별적 생존 노력의 한계에 봉착했다. 이에 철·콘 전문건설업체들은 최악의 경우 현장 셧다운 등 단체행동까지 불사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전국의 철·콘 전문건설업계는 5대 권역별 연합회 명의로 건설 자재비 및 인건비 급등에 따른 공사대금 증액을 원도급사에 요구하는 협조 요청 공문을 상위 100대 종합건설업체에 일제히 발송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동 공문에는 오는 3월 1일까지 원도급사의 증액 확약이 없으면 단체행동에 나서겠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대한전문건설협회는 자칫 전국의 골조 현장이 올스톱 되는 경우, 해당 원·하수급인의 피해를 넘어, 건설업계 전반의 문제로 번질 수 있는 등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 대화의 장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한전문건설협회 관계자는 “현장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어서 긴급히 해당 종합건설업체 외주담당 부서장을 초청했다”며 “간담회를 통해 철·콘 현장 원·하수급인 간 서로의 입장을 나누고 상호 협의를 통한 상생을 도모하는 자리이니만큼 종합건설업계의 많은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2년 2월 2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75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건협, 철·콘 현장 정상화 긴급 간담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