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공공기관 경영평가 검증 강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단계 검증 거치도록 개선…성과급 지급기준도 강화


정부가 부실논란에 휩싸인 공공기관 경영평가 제도의 개선에 나섰다.


기획재정부는 이달들어 ‘경영평가제도 개편 방안’을 내놨다. 지난 6월 131개 공공기관의 2020년도 경영평가 결과를 내놓은 지 일주일 만에 10개 기관의 등급을 무더기로 수정하는 등 부실사태가 벌어지자 정부는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 마련에 착수한 결과다. 여기에는 LH 사태를 계기로 ‘공공기관의 성과급 잔치는 안 된다’는 지적도 반영됐다.


우선 정부는 평가 오류를 막기 위해 올해부터 3단계 검증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 공공기관연구센터에서 평점 집계 등을 검증하고, 공공기관에 사전에 평가 결과를 공유해 이의제기를 받는 절차를 마련했다. 


특히 민간 전문가 중심의 평가단 내부에 신설한 ‘평가검증단’과 기재부, 공공기관연구센터로 구성된 검증위원회가 마지막으로 종합 검증을 거치도록 하는 방안이다. 한 기관에 대한 평가를 여러 평가위원이 맡는 교차평가도 도입된다. 매년 임시로 구성했던 평가단은 민간전문가 풀을 운영해 구성하고, 공공기관연구센터가 평과과정을 상시 관리하기로 했다.


경영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지급하는 기관장 성과급과 상임이사·감사의 성과급도 기존대비 20% 줄어든다. 그리고 앞으로는 종합등급(S, A~E등급)만 지급 기준으로 삼아 D등급 이하면 성과급을 받을 수 없게 된다. 


기관장의 성과급을 평가 연도 뿐 아니라 이후 실적과도 연계하는 ‘중기성과급제’를 96개 준정부기관에 확대 적용한다. 지금은 공기업 36곳에서만 기관장의 성과급을 3년간 분할해서 이후 실적과 연계해 지급하고 있다.


그밖에 정부는 LH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윤리경영 배점을 3점에서 5점으로 확대하고, 중대한 위반이나 위법 행위가 발생하면 ‘0점’ 처리하도록 했다. 아울러 중대 사고가 발생한 기관에는 안전 관리 지표를 ‘0점’ 처리토록 했다. 그리고 부채비율이 높은 공공기관은 스스로 설정한 감축 목표 외에 실제로 연도별 부채가 얼마나 줄었는지도 같이 평가 받도록 했다.


/2021년 9월 15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87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공기관 경영평가 검증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