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 본격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토부, 에너지성능·실내공기질 개선에 4500억 원 투입


국토교통부가 LH, 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본격 확산에 나선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뉴딜의 대표과제로, 태양광 설치를 비롯해 패시브·액티브·신재생 등의 기술 적용을 통해 공공건축물의 에너지성능과 실내공기질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지난해부터 2년간 총 국비 4500억 원이 투입되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이달 말 기준 826개가 추진 중에 있다.


국토부는 이 중 각 시·도별 추천과 별도심사를 거쳐 사업성과 측면에서 잠재력을 지닌 건축물을 내달 중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시그니처 사업'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지자체·그린리모델링 센터는 시그니처 사업에 대해 성능과 디자인을 고려한 고품질 설계와 선도적 에너지 절감, 실내환경 개선 기술을 적용해 지역의 그린리모델링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2025년 이후 공공부문 그린리모델링 의무화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그리고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확대 등 다각도의 지원 방식으로 그린리모델링을 비롯한 녹색건축의 본격 확산을 적극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그린리모델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경우 에너지절감률이 주택은 50% 내외, 빌딩 등 일반 건축물은 40% 수준에 달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국토부는 민간부문 그린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4년부터 6만 건의 이자지원사업을 수행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을 전년대비 2배 규모(1.2만건→2만건)로 확대한다고 최근 공고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한국주택금융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주거부문 지원 금액을 대폭 상향했다. 단독주택의 경우 기존 5000만 원에서 1억원으로 확대하고, 공동주택은 2000만원으로 3000만원으로 상향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7월 사업 참여를 위한 필수공사, 선택공사 및 추가 지원가능공사 범위를 확대하고, 협력 금융기관을 추가하여 고시한 바 있다. 또 사업효과 극대화를 위해 노후 공동주택, 다세대 주택을 대상으로 동단위 그린리모델링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건축주는 LH 그린리모델링 센터를 통해 사업효과 추정부터 우수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를 추천 받는 등 사업 전 단계에 걸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사업 추진하기 이전에 에너지 절감효과 및 추정 사업비 확인 등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의 효과와 이자지원혜택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건축주는 LH 그린리모델링센터를 통해 수시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기준과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엄정희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관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개선하는 그린리모델링은 국가 온실가스 배출저감과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을 비롯한 녹색건축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1년 9월 1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04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 본격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