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8(월)

전기차, 보조금 감소에도 수요 ‘쑥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차종별 차등 최대 1900만 원 지원

테슬라(S모델) 등 외제차 대상서 제외


전기차 대당 국고보조금이 매년 감소추세에 있으나 전기차 수요는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이 때문에 보조금 조기 소진으로 혜택을 볼 수 없는 소비자가 늘면서 각 지자체는 추가경정예산에 전기차 보조금을 편성,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올 초 공동 발표한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방안’에 의하면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수를 늘리는 대신 1대당 지원 금액은 차량가격과 성능(연비·거리)등을 고려해 차등 지급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확정 발표된 내용을 살펴보면 승용차 중에선 현대차 코나(PTC·HP)와 기아차 니로(HP)에 대한 국고보조금이 800만원으로 가장 많다. 여기에 지자체 보조금을 얹으면 전기승용차의 경우 최대 1900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는 구조다. 


지자체 보조금은 서울이 400만원, 인천이 420만원, 경기가 400만~600만원, 부산이 500만원 등이다. 보조금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북으로 600만원에서 최대 11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차량 가격과 관련 6000만원 미만에 보조금을 전액 지원하는 반면, 6000만~9000만원 미만에는 50%, 9000만원 이상에는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보조금을 받았던 테슬라 모델S와 재규어 I-페이스, 벤츠 EQC 등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러한 가운데, 전기차 수요가 늘면서 일부 지자체의 경우 보조금 조기소진이 문제가 되었다. 보조금을 높게 책정하더라도 실제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전기차 구매예정자 입장에서는 실익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하반기 전기차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한 지자체들은 발 빠르게 추경안을 내놨다. 이번 지자체가 추가 편성한 보조금 지급 대수는 총 약 1만2000대다. 서울시가 가장 많은 9139대에 추가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부산시(1273대), 고양시(907대), 수원시(500대), 천안시(300대) 등이 보조금을 추가 지급한다. 다만 서울시가 지급하는 보조금은 4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줄어 받을 수 있는 총 보조금은 1000만원 수준으로 줄었다.  


/2021년 9월 1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81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기차, 보조금 감소에도 수요 ‘쑥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