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금)

분양가상한제 지방건설사 ‘불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형건설사 지방 사업 눈독…브랜드·자금력 밀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서울 일부 단지에 집중 시행되면서 지방 중견 건설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형사들의 전유물인 서울 재개발 사업이 사실상 막히면서 이들 기업이 지방 주택시장으로 눈을 돌리게 될 것이라는 우려다.
 
분양가상한제로 인해 현재 서울에서 진행 중인 대다수의 재개발 사업은 제동 위기에 처해있다. 분양가 상한제 추가지정에 대한 우려로 일반 분양가를 높게 책정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재개발 조합은 자금부담이 더욱 커지게 됐고, 이로 인해 사업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이다.
 
건설사 입장에선 수익성 높은 서울 지역에서의 수주 기회가 줄어드는 셈이라 최근 시공능력평가 10위권 내에 드는 대형사들은 지방 사업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한 예로  대전 중구 태평5구역 재건축 사업은 이 지역 건설사인 금성백조주택뿐 아니라 현대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건설사도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중견 지방건설사 관계자은 “통상 재개발 사업에선 공사비가 1000억 원 이하일 경우 대형건설사들이 관심을 갖지 않았고, 보통 지역에 기반을 둔 중견 이하의 건설사들이 도맡아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판도가 바뀔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형건설사들이 지방 재개발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함에 따라 지방소재의 중소건설사들의 입지가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지방 재개발 조합 입장에서도 품질과 브랜드 신뢰도가 떨어지는 지역 건설사보다 평가 가치가 높은 대형사를 선택할 가능성이 더 높다. 특히 자금 조달 측면에서도 신용도가 높은 대형사가 더 유리하기 때문에 지역 건설사들의 경쟁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한 건설사 한 관계자는 “중소건설사의 경우 프로젝트파이낸싱(PF)와 같은 방법으로 자금을 조달하려해도 보증 문제와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가 요구되므로 대형건설사와 정면으로 승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도 대형사에 밀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2019년 11월 1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68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양가상한제 지방건설사 ‘불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