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월)

김령 화백, 인간의 삶이 투영된 생의 환타지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222-11.jpg

 

ga22-2.jpg

 

내적 감정이 표출하는 아름다운 색채의 향연

 

화업 50여년 동안 누드 크로키와 의인화된 꽃을 통해 색다른 감동을 전해온 김 령 화백. 그는 대상의 묘사, 화면 구성, 색채 구사에서 노련미가 넘쳐난다.

 

김령 화백은 학창시절 누드와 풍경을 그렸으나 홍익대 졸업과 동시에 결혼하며 붓을 놔야 했다. 예술에 대한 갈증에 고뇌하던 김 화백은 살기위해 다시 붓을 잡고, 이후 김흥수 선생(故)의 화실에서 누드 크로키를 그렸다. 그리고 1981년 남편을 따라 미국에 유학, 라이프드로잉과 판화를 수학했다. 이후 그의 누드화가 보여준 다양한 기법과 독특한 테크닉, 재료는 인기작가로 부상시켰다.

 

김 화백은 “외과 의사들이 ‘맹장이 시작이고 끝이다’고 이야기하듯, 누드도 시작이자 끝이다. 누드는 기본적인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접근하기 쉽지 않다”며 “누드화는 모델의 느낌과 포즈에 따라 그때마다 다르다. 또 모델을 보면서 순간적으로 드로잉해야 할 정도로 집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령 화백의 그림은 각 시기의 굴곡진 인생을 회상하며 그리는 일종의 회고록과 같다. 특히 관객과의 공감을 중시하는 그의 그림은 작가 자신의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곧 우리의 인생 이야기다. 2000년대 후반부터 보여주는 ‘꽃’소재의 작품을 관통하는 정신세계도 이에 근거한다.

 

김령 화백이 화폭에 담아내는 ‘꽃’은 작가의 감정이 이입된 의인화된 꽃이다. 특히 작은 비즈(beads)의 결정체가 빚어내는 화사함은 김 화백의 작품만이 갖는 개성과 독창성을 드러낸다. 그 결과 작품속 꽃은 미적 질서와 정적 관능이 꿈틀거리고 있으며, 작가가 인생의 여정에서 시기별로 느끼는 절정(개화된)의 감정을 담아낸다. 그래서 그의 작품의 부재는 첫사랑, 순수, 기원, 홀로서기, 풍요, 환희, 열정 등 다양한 감정을 담고 있으며, 이러한 꽃들이 모여 ‘생의 환타지아’를 형성하게 되는 것이다.

 

72세 고령의 나이에도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는 김 화백은 팔순에 개인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2019년 9월 25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36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령 화백, 인간의 삶이 투영된 생의 환타지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