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금)

[명인을 찾아서] 벤지양복점 박장일 대표, 맞춤 양복에 평생 걸어 온 '양복장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2.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맞춤 양복은 체형·취향·마음까지 만족

55년간 맞춤 양복의 외길을 걸어온 박장일 대표(사진). 그는 32년전 명동에 벤지양복점을 열고 자리를 지켜온 터줏대감이다.

박장일 대표는 “맞춤 양복은 사람마다 체형이 다르기 때문에 그 체형의 결점을 보완하고 개성과 품격을 나타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거듭 그는 “기성복의 경우 기계의 틀에 맞춰 사람의 체형을 획일적으로 입력하고, 판매원이 단지 가슴둘레, 신장 등 몇몇 수치만 잰다. 그렇다보니 대량생산으로 유행을 이끌진 몰라도 개인의 개성과 품격을 나타내기에 역부족”이라고 역설했다.

맞춤 양복은 단 한 사람의 고객을 위해 신체 치수 등 20~30여 곳을 꼼꼼히 재고 재단, 가봉을 통해 고객의 몸에 맞춰 정성스런 한 땀 한 땀 손바느질로 제작된다. 이를 통해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고 세련된 옷맵시를 제공한다.

박 대표는 “최근 양복 트렌드는 칼라(collar)가 기존양복에 비해 1인치(inch)가량 넓어졌다. 또한 허리의 라인감이 강조되고 몸에 꼭 맞춘 FIT한 스타일이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벤지양복점의 주 고객은 주로 중장년층과 국내 정·재계 인사, 그리고 탤런트(김성환, 송해) 등 유명연예인들이다. 최근에는 남자다움과 자신만의 개성을 강조하고 싶은 20~30대 젊은 손님도 발길이 잦아지고 있다.

박 대표는 “고객이 찾아오면 내 가족, 형제처럼 응대해 고객이 원하는 색상과 원단, 스타일을 꼼꼼히 체크한다. 또한 한 번 고객은 평생고객이라는 개념으로 ‘1:1 맞춤 양복입기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몇 년이 지나 고객의 체형이 변한 경우에도 양복을 수선해 애착이 담긴 양복을 오랫동안 입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래서 입소문을 듣고 찾아온 손님이 단골손님이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박장일 대표는 장인정신을 기반으로 양복에 생명을 불어넣기 위해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2018년 2월 8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37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인을 찾아서] 벤지양복점 박장일 대표, 맞춤 양복에 평생 걸어 온 '양복장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